장기표, "방역계엄령" 항의. 2021.8.19 작성자:단식시작  id:bska1327,  조회수:102,  등록일:2021-08-20


장기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단식

“소상공인 고통받아...거리두기 4인 확대 전환 절실”

장기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021년 8월 19일 오전 서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소상공인 자영업자 고통 동참과 극복을 위한 단식을 시작하고 있다.

대선 출마를 발표한 장기표 국민의힘 김해을 당협위원장은 2021년 8월 19일 ‘저녁 6시 이후 2인 제한’ 같은 방역 규제는 “탁상공론”이라며 정부에 해제를 요청했다. 장기표는 6월 19일 서울 정부청사 앞에서 단식 투쟁에 들어갔다. 그는 1980년대 재야운동권 대표주자로 민중당, 개혁신당, 한국사회민주당, 녹색사민당, 새정치연대 등의 진보 정당운동을 주도했다.

장기표는 “정부가 강행하는 거리두기인 오후 6시 이후 모임 허용 인원 2인 조치를 즉각 해제하고 4인으로 확대 전환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자화자찬성 K방역은 ‘방역독재’, ‘방역계엄령’이라고 할 만큼 전방위적으로 국민의 삶을 옥죄고 있다. 대한민국의 심장부인 수도 서울은 방역 제4단계로 이름 지어진 통제 조치로 인해 오후 6시가 닥치면 시민들이 집으로 밀려들어가 거리는 ‘유령도시’를 방불케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기표는 “음식점과 술집 등 자영업자들의 삶의 터전은 ‘유령공간’으로 빈터가 되다시피 하는데다 2인 제한을 넘는 손님들의 버티기와 주인들의 쫓아내기가 범벅이 돼 ‘아비규환’식 사태까지 발생하기 일쑤다”라며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으로 인한 ‘방역재앙’의 고통을 우리 국민들에게 일방적으로 전가시키는 ‘방역독재’를 멈추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날 단식 현장을 방문한 김부겸 국무총리는 장기표에게 “선생님의 말씀 취지는 이해한다”면서도 “다만 현재 코로나 일일 확진자 수가 2000명이 넘는데 당장 조치를 해제하기는 위험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장 위원장은 “고통받고 있는 자영업자, 소상공인에게 양해를 구하는 등 적극적인 소통의 자세가 부족하다. 정부가 좀 더 면밀히 방역 규제를 살펴봐야 한다”고 했다.

=============================================



첨부파일: